얼마전부터 A사과 작가님이 르피너스 2부의 문피아 연재를 시작했습니다.

 

일단 시작은 르피너스 세계관의 빙의+아카데미물이긴 한데... 작가의 전작들을 볼 때 그냥 아카데미물로 갈 확률은 0%라고 봅니다.

 

뉴빌런부터 시작해서 A사과님의 글은 모두 읽고 있긴 한데 느낀 점은

 

1. 주인공을 극한까지 몰아붙이는 것을 좋아한다. 특히 주인공에게 불합리할 정도로 불리한 상황이 자주 나온다.

2. 여주급의 주조연도 망설임없이 죽인다.

3. 그런데 필력이 좋아서 글이 재밌다.

 

요 3가지인데, "르피너스 1부 조기종결 + 세상은 게임이 아니다 서브 여주 끔살 + 세상은 게임이 아니다 연중" 이 3단계를 연타로 맞고 나니까 사실 이 분 글은 읽기 싫긴했습니다. 

 

그런데 역시 글이 재밌으니.. 그리고 어쨋든 결국 완결은 다 냈으니까! 모발 문제라면 연중할 수 도 있죠!

 

해서, 이번 르피너스 2부도 재밌게 보고 있는데 갑자기 1부가 급 땡기더라구요.

 

카카페로 3권 정도까지 재독했는데 역시 주인공은 시궁창에 열심히 구르는군요. 세상은~의 주인공은 몇몇 동료와의 정신적 유대라도 있지 르피너스 주인공은 꿈도 희망도 소중이도 개뿔 암것도 없어요.

 

그런데 함정은 무지 재밌다는 것. 일단 전투신 묘사가 탁월합니다. 완급조절도 좋구요. 

 

그리고 세계관이나 주변인물들의 입체적인 서술, 특히 광기의 묘사가 좋습니다. 르피너스가 초월자로 묘사되는데 생각해보니 전지적 작가시점이면 A사과님이 르피너스잖아...광기 그 자체...

 

다만 사이다 장면은 거의 없고, 작가님도 그런 지적을 많이 의식하는지 르피너스 2부에서 작가의 말로도 언급하더군요. 사이다를 위해 고구마를 열심히 굽고 있으니 기다려달라고..

 

딱히 사이다에 목마르지 않고, 광기어린 주인공이 보고 싶으신 분이라면 A사과님의 '르피너스의 장난감'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