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담동의 호불호 포인트중 가장 강한 부분이
‘과한 인터넷 감성’이라면 두번째로는 ‘댓글창’이 있습니다.

이번 28번째 괴담은 ‘댓글창’이 매우 혼돈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에피소드는
“어? 다른 소설을 읽는 중인가?”
하는 느낌이 들만큼 문체가 싹 바뀌었습니다

사실 개그를 치면 안되는 영역의 소재와
주요 캐릭터의 핵심 설정과 변화가
제대로 나오는 에피소드라서 진중한 느낌이 유지될듯합니다.

지금까지 좀 가벼운 소재와 커뮤니티 개그로 약간
산으로 가는 느낌이 있었는데

이번 28번째 괴담은 그게 전부 빌드업이었나?
싶을 정도의 온도차이를 보여주네요
편당 소설이 아니라 권당 소설때의 느낌이 많이 떠오르는
문체입니다.

종말론급 난이도와 폰은정급 서사의 만남이라
에피 시작인 지금부터 설레는데
문체까지 힘이 상당히 들어간 것을 보니 기대됩니다

*혹시 뻘개그에 지쳐서 하차하신분은 해운대 파트까지
오시면 갑자기 변하는 분위기를 즐기실수 있으니 다시 달려보세요

*댓글창은 끄고 정주행 모드로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소재 때문에 나의 악당들 수준으로 댓글창 개판이 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