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진지한 소설을 보네요.
특히 도입부 에피소드가 괜찮았어요.
스토리만 보면 꽤나 다크다크한 글이지만
작가님이 트랜드에 맞추시려고 노력하신건지 글이 읽기 힘들정도로 무겁게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요즘 소설답게 여러 속성(?)의 여성 캐릭터들도 등장하고요.
다만 분량이 많이 쌓이지 않은 탓인지 초반부를 지나면 그 이후로 흡입력이 다소 떨어지는 점은 아쉬웠네요.
그리고 대놓고 미래을 암시하는 서술이 불필요하게 남발되는 느낌이라 좀 줄이면 좋겠다 생각은 드는데 이건 개인의 호불호 같기도하고..

어쨌든 흥미 있으시다면 10화까지 한번 읽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