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에서 추천글을 접한 뒤 읽었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ㅡ
초반엔 분명 흥미로웠지만 이제는 더 읽어야할 동기를 잃어버렸다.

쉽게, 일일연재에 적합한 형태로 점차 정착하고 있는 것같아서
독자 입장에서는 많이 아쉽습니다.
몰입하고 있을때는 그저 지나갈 수 있었던 점들이 최근 매너리즘처럼 느껴집니다. 느와르적 분위기, 뛰어난 전투씬 묘사 등이 장점인 반면, 유머와 극적인 사건의 부재와 전형성에 기댄 배역에 충실한 인물, 모호한 세계관이 단점으로 느껴집니다.
분명 초반에는 흥미롭게 읽었지만 100화가 가까워지는 시점에서 과연 초반만큼의 재미를 주고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고찰없는 컨셉질이 많이 아쉽게 느껴집니다.
(게임적으로 접근한 사격 보조 주문, 제목에 충실한지 의문이 드는 드러그.. 걍 연초쟁이일 뿐이잖아?)
천재성 운운, 기술의 수준, 완성도 운운하는 묘사는 지겹기만 하네요.

이게 영상물이었다면, 과연 이런 서사로 사람들을 사로잡을 수 있었을까?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많은 아쉬움이 남는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