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추천글을 보고 읽기 시작했습니다.

 

초반에 읽어보니 약간 지루할 거 같은 분위기여서 넘어갈까 하다가..

악마와 마녀가 악/마, 마/녀가 되는 사이다 전개에 어느세 다 읽어버렸네요.. 

분위기 자체가 가볍진 않지만, 작가님의 위트가 느껴지는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시간 되시면 유료화 전에 보시길 추천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