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이라고 쓰기는 했는데, 선협입니다. (선협 맞나요? 도교 세계관에 신선들이 나오는 장르입니다.)

 

제가 꼭 유행한다는 소설은 보지 않고, 후발주자부터 보는 나쁜 습관이 있습니다. 

예컨대 황제의 외동딸을 육아물중에 가장 마지막에 봤을 정도로요.

 

그래서 이미 기존에 자리를 잡은 대륙과 반도의 선협물은 접한 적 없이, 천년방사를 읽게 되었습니다.

 

사실 선협을 읽고자 하는 생각 없이, 배너에 있는 남정네 되게 잘생겼네 해서 본 것이 이유였는데

와... 일상물을 좋아하는 제 취향에 이렇게 적격인 장르가 있었을 줄은 몰랐습니다.

인간과 인간이 만나면서 흘러가는 이야기, 무협과 상통하는 강해지는 이야기, 그런데 중간중간 조미료처럼 뿌려져 있는 전투도 결코 뜬금없지 않고 부족하지도 않더라구요. 

곤륜객잔을 볼 때는 일상파트는 참 좋은데 전투가 아쉽다 싶었는데, 정말 자연스럽게 갈등을 형성하고 풀어내는 것이 좋았습니다.

 

심지어 문체도 참 좋더라구요. 

개인적으로는 옛날 성경, 신소설과 같이 오래된 나무집 냄새가 나는 문체를 제법 좋아하는데 중국소설을 번안한 건가 싶을 정도로 과하지 않게 참 문체를 잘 썼습니다. 이게 선협이라는 장르랑 결합하니까 더 깊은 맛이 나는 것은 물론이구요.

 

선협물 대부분이 이런 분위기라면, 선협 팬들에게 좋은 선물같은 작품이 되리라 생각하여 커그에만 추천글 남깁니다 (_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