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북출간으로 조아라에서 지워진 제니스가 카카오페이지에서 결국 완결까지 업로드 됐습니다.

카카오페이지의 장난질은 너무 싫지만, 하여간 다시봐도 근래 읽은 소설 중에선 가장 유쾌하네요.

소설이든 드라마든 이야기를 접하고나면 그 마지막 페이지를 덮을 땐 뭔가 아련함이나 아쉬움이 남는데, 그런 떠나보내는 느낌 대신 유쾌한 기분만 가득인게 참.

조아라 완결 당시 커그에도 추천글은 많았습니다만 그때 놓치신 분들은 카카오페이지라도 제니스는 보시는걸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