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밌었지만 너무 질질끌었다

 

정도가 핵심적인 감상일것 같습니다.

 

독특한 세계관과 개념들을 녹아들게 만든 점은 정말 좋았지만

 

성먹자의 핵심이라고 생각한 재능없는 이의 무한예산+근성으로 재능따라잡기로 보자면

 

초중반쯤에 이미 끝났죠.

 

일월성신 완료된 시점에서 이미 성능으론 최강

 

응용기는 딸린다지만 사실상 상대할 자가 귀혁급 빼면 의미없는 수준...

 

거기에 초반의 그 큰 박탈감에 비해 쉽게 화해한것도 좀 아쉬웠습니다.

 

너무 초반에 성운의 기재를 뛰어넘어버렸어요.

 

그래서 중반부터는 사실상 형운의 이야기라기 보다는 성운을 먹는자라는 작품의 세계관에서 일어나는 사건들을 보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이 작품이 절반정도로 분량이 줄고 더 긴박한 느낌이 들었다면 더 좋았을것 같습니다.

 

사실상 글에서 긴장감이 사라져버렸달까?

 

마지막 댓글들보면 아실겁니다.

 

마왕형운을 무찌르기 위해 용사 흑영신교주는 최선을 다했지만...이라는 글들이 많았습니다.

 

다시한번 결론을 말씀드리자면 재밌었지만 너무 늘어졌다.

 

다만, 독특한 세계관의 전달은 정말 잘 된것 같습니다.

 

다음 작품에서 이러한 세계관을 대입한다면 진입장벽이 훨씬 낮아질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