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추천글보고 문피아에서 읽어봤습니다.

 

무협이긴한데 세계관이 중국 시대별 여러 나라들을 섞어놓은듯 하네요.

 

요괴, 술법, 귀신도 나오고 일반무협이랑은 좀 다릅니다.

 

 

회귀물인데, 주인공이 멸망해가는 미래 세계에서 과거로 회귀합니다.

 

변방 백리세가라는 곳의 덜떨어진 아들 몸으로 빙의합니다.

 

여기까지는 너무 일반적인 클리셰라 짜게 식었었는데

 

이후 전개가 담백하고 깔끔하고 흡입력이 있습니다.

 

 

 

주인공 성격은 한마디로 침착하게 미친놈입니다.

 

평생을 죽고 죽이는 아수라장에서 살아왔기에 굉장히 냉혹하고 잔인하지만 

 

한편으론 스스로 절제를 합니다. 자신만의 원리원칙이 확고합니다.

 

회귀전 멸망해가는 개판오분전인 세상에서도 무력으로 최상위권이었다는데

 

무공의 고하를 떠나서 어떻게든 이기고마는 ... 자신보다 강한 자라도 죽일 수 있는 재능을 가진거 같습니다.

 

초반에 백리세가에서 원래 몸주인의 인연을 차근차근 정리하고

 

약해빠진 육체를 단련 좀 한 다음에 넓은 세상으로 나가는데 상당히 재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