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스 이후로 처음 박성호님 의 작품을 보았습니다.

 

화금에 임경배 님의 작품이 있다길래 들어갔다 우연히 발견했는데

 

전혀 모르고 있었는데 연재한지가 좀 되셨더라구요. 

 

읽어보니 

 

뭔가 아이리스 이후로 발전이 없었다 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신식으로 ?! 개그 코드도 바뀌고 캐릭터들도 더 다양해졌지만,

 

그대로구나 하는 느낌이 확 오더라구요. 뭐 아닐지도 모르지만요.

 

물론  재미없다는 소리도 아니고 술술 잘 읽힙니다.  오랜만에 즐길수 있는

판타지를 찾은 느낌이랄까요. 요즘 네이버 판타지 웹소설에서 읽을만한게 임경배님의 작품이랑

이 작품 뿐이라서요..

 

좀 불만 있는 부분은 주인공이 사회 비판을 하는 부분인데 ,  

뭘 그렇게 일일이 설명하고 비판하는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이게 전작 들보다 심해진것 같기도한데.. 이건 기분탓인것같습니다.

전작이래봐야 아이리스 밖에 안읽었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