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99fadb993d233b4f83a5fefe4771f3_1640182

 

1년 늦게 도착한 <킹스맨-퍼스트 에이전트>.

굳이 <킹스맨>이라는 타이틀을 달아야 할 이유가 전혀 없는데다 상황이 전개되고 처리되는 방식, 아울러 인물을 대하는 방식이 싱겁기 그지없는 이 영화를 보고 내가 느낀 점은, 아아, 1편은 감독이 실수로 만든 수작이었구나.

그래도 <킹스맨>의 색채만 있었을 뿐 재미는 더럽게 없었던 2편과는 달리 이번 건 <킹스맨> 타이틀을 빼고 완전 별개의 작품으로 보면 무난하게 킬링타임은 되는 역사 판타지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