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터널스 보고 왔습니다.

 

1. 흔한 마블 비긴즈 영화. 케릭터 소개하고, 떡밥 남기고 끝납니다.

 

2. 어디서 토르2랑 비교하던데, 그정도는 아닙니다.

샹치에도 나왔던 다른 어벤져들이 한 명도 안나오기는 하는데, 

나올 틈이 없습니다.

 

3. 어디서 개그가 부족하다, 액션이 부족하다 그랬는데...

별로 그런 느낌은 못 받았습니다.

 

개그는 존 스노우의 "i love you, sersi"라는 대사를 내뱉는 것부터가...

킹고는 존재 자체가 웃음꾼이고, 

뱀파이어 드립은 나름 차기작 빌드업이기도 하고...

(이유는 영화 감상 이후 마지막 쿠키 영상 관련 내용 찾아보시면 압니다.)

 

4. 액션의 경우

영화 내 갈등이 적을 무찔러서 해결하는 종류의 문제도 아닙니다.

그렇다고 액션신의 분량이나 스케일이 부족하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이터널 개개인의 능력 발휘 부분은

눈에서 빔 나오고 날아다니는 남자

검방 소환해 날고 기는 여자

슈퍼 스피드

만능 제작

속임수와 환영술의 대가

 

...이거 저스티스 리그인데

 

5. 개인적으론, 퍼스트 어벤져 급으로 평가합니다.

영화 내내 깔리는 메시지나 떡밥 덕에 차기작이 나올 때마다 여러번 다시 돌려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디즈니 플러스에 언제 풀리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