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탁가정 이야기가 메인이라길래, 재혼 가정 소녀의
성장기를 다룬 범블비 리부트 정도 되는 물건이려니
하고 보러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막상 초중딩 감성의 우뢰매가 튀어나오네요.
사건 전개, 특수효과 등이 어정쩡한 특촬물(전대물)
수준이라서 '하, 디씨놈들이 또 #를 먹였어!' 싶더라고요.

이렇게 노골적으로 유치한 작품은 꽤나 간만에 봅니다.
영화 보는 게 괴로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