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ab551e8c9f78ec486237268326cdca_1532525

 

설명이 필요 없는 바로 그 <미션 임파서블-폴아웃>.

뭐랄까, <미션 임파서블>이라는 시리즈 자체의 대단원의 막 혹은 헌정 같은 속편이다. 완숙된 품위와 설레는 낭만과 짜릿한 스릴이, 그리고 뭣보다 3편부터 이어진 서사 그 자체의 유기성이 팬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충만감을 선사한다.

이단 헌트는 언제나 전심전력을 다해 달린다.

멈추지 않고 만족하지 않는 <미션 임파서블>은 언제나 관객에게 최상으로 보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