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취향이 이런 잔잔한 장르랑은 안맞는 시장통 비슷 한거 여서 그런지 감상 자체는 그냥 심심합니다. 간이 조금 덜 된 느낌이에요.

 

별의 목소리 이후로 처음보는 신카이 마코토 작품인데, 작화가 엄청 쩔어준다랑 좋은 커플은 헤어진 커플 뿐이다 라는건 알고 있어서  

 

처음 등교하는 장면에서 여닫이문의 작화 상태를 보고 엄청 놀랐습니다. 그리고 다들 이야기 하시는 그장면에서 '이번엔 엮어 준대메!!' 하고 소리쳤습니다. 물론 맘속으로.....

 

뭐 어찌 되었거나 작품이 약간 입맛에 안맞다 보니 개인적으론 오덕 혐오가 좀 있는 우리나라에서 이작품이 현재 탑을 먹고 있는 이유가 극장에 걸린 영화들 수준이 다들 수준 이하 인거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듭니다.

 

 

 

 

 

 

 

 

 

하고 쓰고 보니까 뭔가 이건 아닌거 같습니다. 장르가 안맞아서도 아니고, 진행의 굴곡이 평이하다고 느껴서도 아니에요.

30년동안 연애 한번 안해본놈인지 못해본놈인지가 이런 극단적으로 커플간의 로맨스만 추구하는 작품을 보니 당연히 저 커플간에 생기는 감정과 그 감수성이 뭐가 어떻게 대단하다 그런걸 못느끼는겁니다.

 

위에도 이작품을 깍아 내리는 식으로 이야기 했는데, 사실 늑대 아이가 더 입맛에 맞더라 하는 이야기 까지 하려고 했었습니다.

 

그쪽은 어느정도 코드가 맞다고 생각 했거든요. 

 

 

근데 다 쓰고 나니까 그거나 이거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인생사 살면서 연애라는 단어가 한번도 머리속에 박힌적이 없다보니 세상을 보는 눈마저도 남들과는 다르게 되네요.

 

여러분 꼭 연애 하세요. 하루라도 더 늦기전에 애인 만들어서 꼭 같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