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야 오구레 이토 작가의 작품이라는 느낌이 확 납니다. 2권까지 그런게 없었다는건 아니지만,

3권부터는 2권까지 있던 중2병 풀뜯어먹는 소리들이 적습니다. 대부분 긴 문장으로 막 풀어서

멋있어보이려는게 아니라, 기본 오구레 작품에서 보이는 헛소리들이 대화형식으로 지나가죠.

 

스토리 작가가 붙어있는데도 그 모습이 안 보이고 그림 작가의 모습만 보인다는게 좋은건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2권까지 워낙 짜증나는 부분이 많아서 전 이게 더 좋습니다.

 

그 외에는 뭐 그림 좋고, 톤 화려하고, 박살나고, 부숴지고...

 

 

다만,

 

이분 거유를 버리고 미유로 갈아타신 덕분인지(저한테는 더 좋지만!) 큰 가슴을 잘 못그리시게 된듯...?

그림체를 약간 바꾸셔서 그러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