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정적인 판정 행운(위기때 업사이드 오심, 수비진 실책인데 반칙 선언)으로 그나마 두골만 먹음.

이근호 결정적인 찬스까지 운이라고 치면 운 안좋았으면 두골 정도는 더 먹었을듯?

근데 판정은 찜찜하긴 함. 특히 업사이드 선언된거 하나는 한 1미터 이상 뒤에 있었는데.

전북 경기 이기니까 다른 팀 아챔 보는데 왜 이리 맘이 편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