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 치여 살다가 문득

 정말 오랜만에 판타지 소설이 보고 싶어서 돌아왔더니

 

 그 휘긴 작가님마저 겜판소 소설 쓰고 계실줄은 몰랐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