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이 모여있던 책의 단편이었고 다른 소설들이 전부 추리소설은

 

아니었던것 같았는데 정확히는 기억나지는 않네요 

 

 

줄거리는 한 사람이 범인을 추적해 나가는 내용이었고 

 

주인공은 희생자들을 조사하는 도중에 수비학이엇나 카발라적으로 

 

범인이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파악하고 범인을 쫓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결국  마지막 희생자의 위치를 알아내고 그곳으로 가게 되고

 

그 자리에 섰을때 깨닫는거죠 모든것은 자신을 이 자리에 불러오기 위한

 

함정이었다고 그리고 총구가 겨누어집니다. 

 

대충 이런 내용이었는데 어떤 책에서 봤는지 기억이 도통 나지 않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