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에 부모님이랑 '레스토랑' 간다 하면 으레 가던 곳입니다.

 

주문하면 스프가 나온 후, 

구운 듯 따끈한 모닝빵과 딸기잼, 혹은 마늘빵이 나오고, 

끝으로 돈까스/함박스테이크(함부르크 스테이크? [. . .])가 코스처럼 나오고는 했습니다.

 

양식은 양식인데, 패밀리레스토랑과는 틀리고, 그렇다고 스테이크 집...이라고 하기에도 다르구요.

가게만의 특징이라 하기엔 동네에 몇 군데 더 있어서 분명히 분류가 있을 것 같은데, 없어진 지 20년이 넘은 가게라 어떠한 정보도 얻을 수가 없네요.

 

얼마 전부터 그런 가게가 엄청 가고싶은데, 어떤 가게를 가야 비슷한 느낌으로 먹을 수 있는지 알고싶습니다 ; 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