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드가 사실 오래되어서 이래저래 따라잡기 힘들고 어려운 게임이 되긴 했지만 시스템적으로도 그렇고 퍼즐의 재미 측면에서도 그렇고 정말 괜찮은 게임이었죠.

 

그래서 같은 겅호에서 서비스하는 퍼즐 게임을 찾다가 '서몬즈 보드'를 발견했습니다.

얘도 사실 완전 신작은 아니고 벌써 3년 넘게 서비스한 것 같더라구요.

그래도 적당히 무과금내지 극소과금으로 맛볼만하기에 일단 하는 중입니다.

전체적인 육성 시스템은 퍼드와 굉장히 유사한 편입니다.

다만 퍼즐 방법이 체스나 턴방식 RPG와 좀 더 유사한 편이네요.

겅호의 다른 게임인 디바인게이트는 무슨 격변을 겪었는지 이름도 바뀌고 그랬던데 디바인게이트는 개인적으로 일러가 제일 마음에 들었지만 퍼즐이 너무 재미가 없고 졸렸는데 서몬즈보드는 둘 다 무난무난합니다.

퍼드의 아종 같은 느낌이라 과금을 크게 하시지 않고 간단히 즐기려는 마음가짐이라면 적당히 해볼만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뭔가 다른 대작 퍼즐 게임을 찾으면 좋겠는데 요즘은 추세가 영 달라서 어렵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