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는 조합을 짤 때 운영부터 생각하고,

LPL은 조합을 짤 때 전투부터 생각하는듯한 느낌을 받았네요.

 

근데 

운영은 운영으로 1포인트 따내서 유리해져도 그걸로 바로 게임을 끝낼 수 없지만

전투는 1포인트 따냈을 때 그걸로 바로 게임을 끝낼 수가 있다 - 라는 느낌...

 

LCK팀들이 순간순간 운영을 잘해서 유리한 위치에 섰다! 라는 느낌은 받은 적이 꽤 있는데

순간적으로 전투에서 확 밀리고 바로 게임이 끝난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운영으로 이기려면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감 유지하면서 실수를 하지 않아야하는데

수준 높은 게임일수록 그러기가 힘들겠죠.

이런 경향이 바뀌지 않으면 LPL에게 계속 고전하지 않을까...하는 심해인의 감상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