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 vs SKT 경기가 결과는 그렇게 됬지만

 

 어쨌든 참 재밌게 봤던 경기고 특히 1경기 운영이 인상적이었는데

 

 문득 이런게 생각나더군요.

 

 LCK 보다보면

 

 전령이나 드래곤을 상대측에서 먹을 때

 

 정글이나 서폿이 그 근처를 (스틸할것도 아니면서) 어슬렁 거리고

 

 오브젝트 잡는거 보고 빠질 때, 같이 빠지는 모습이 자주 보였던거 같거든요.

 

 G2는 그거도 일종의 낭비? 라고 보고

 

 그 인원을 다른곳 (타워공략)으로 돌려서 이득을 보는 운영을 한다 싶었습니다.

 

 해설들이 말하던 신개념 줄건줘 랄까요.

 

 그렇다면 여기서

 

 상대가 오브젝트 먹을 때 - 제 기억상으로 타워, 바론은 이런장면이 별로 없는데, 유독 드래곤 먹을때 -

 

 근처에서 정글이나 서폿이 정찰하는건 무엇을 위한걸까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