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g2가 너무나 준비를 잘해온 느낌이었네요.

5경기 봇에서 2렙에 올랖 점멸 도끼로 퍼블딸때가 절정이 아니었나 싶은...

 

일단 심해 수준에서 인게임은 그냥 재밋었다 한마디로 넘어가고 밴픽 감상을 쓰자면,

먼저, G2는 라이즈 중심의 운영을 연습해왔고 그걸 밴픽에 적용해서 그대로 적중했다고 보입니다.

 

먼저, SKT는 1,2 경기를 그래도 1:1 스코어로 가져갔으나 인게임에서 라이즈 운영에 엄청나게 휘둘립니다.

G2가 팀단위로 라이즈 궁을 연계한 운영을 잘 준비해왔다는 것을 느끼게 되죠.

 

그래서 3경기에서는 SKT가 전략을 바꿔서 라이즈를 뺏어가는걸로 밴픽을 진행합니다.

그런데, 아마도 SKT는 라이즈 중심의 운영을 (최소한) G2만큼은 준비하지를 못했던걸로 보입니다.

G2에서 철저하게 라이즈를 키우면서(적 정글까지 다 먹게끔 인원배치를 했었죠)

라이즈 궁이 있는 것을 이용해서 운영을 하던 것에 비해서(전통적인 스플릿과는 다른 운영이었다고 봅니다)

SKT는 라이즈 궁을 쓴 장면이 생각나는건 봇에서 페이커가 카밀을 기습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 정도입니다.

 

즉, SKT는 3경기에 G2에게 라이즈를 줄 수 없다고 생각하고 반대로 라이즈를 가져와서 경기를 했으나, 

라이즈 중심의 운영에서 G2만큼 준비가 안되어있다는 것을 인정할 수 밖에 없었고

이것이 SKT의 4경기 밴픽에 그대로 반영 됩니다. 바로 라이즈-자야 밴 입니다.

사실상 여기까지만 봐도 G2가 이번 시리즈 밴픽싸움에서 이겼다는걸 알 수 있는 장면입니다.

 

다만, 4경기 밴픽을 보면서 그저 제 느낌이긴 합니다만,

SKT 밴픽의 뭐라 말할수 없는 애매함?을 느꼈습니다. 

일단 키아나를 먼저 가져온건 가능한 픽이라고 생각이 되는데, 

키아나를 미드로 쓰고 4픽으로 엘리스 정글을 픽할때 의아함이 느껴졌습니다.

상대방은 그라가스, 야스오, 신드라를 픽한 상황이었고,

그렇다면 도인비가 럼블을 선택한 것처럼 AP미드를 선택하고 키아나를 정글로 보내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는데

엘리스 정글을 픽한 순간 클리드가 키아나 정글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나?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반대로 G2쪽에서 SKT가 키아나를 픽할 경우 정글이 아닌 미드로 올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었던게 아닌가...

4경기 밴픽은 G2 그라가스, SKT 키아나, 바루스, G2 야스오, 신드라의 순서로 이루어졌는데,

이 단계에서 G2는 이미 키아나가 미드밖에 올수 없다(클리드가 키아나 정글을 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점을 눈치챈 것이 아닐지?

 

마지막으로는 4경기 서폿 노틸러스 픽도 생각해볼 여지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

바루스를 먼저 뽑아놓은 마당에(봇 듀오는 세트로 생각해야되니까 바루스픽이 달라져야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그 후 상대방 픽으로 봐서 비원딜 조합이 봇으로 올 것이 유력한 시점에서 굳이 들어가는 서폿을 골라야했는지...

봇에서 2렙킬 나온 것도 결국 노틸러스가 먼저 들어가서 

순간적으로 바루스를 지킬 수 없는 포지션에 있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거든요.

 

너무 아쉬운 경기 결과라서 밴픽만 가지고도 이런 저런 생각이 많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