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집중해서 좀 했는데..... 메타의 변화가 예전 스타1처럼 물고 물리는 상성이라서 그런걸 수도 있지만

그것보다도 게임자체가 약간 엉성한 단계라서인지 그냥 쉴새없이 뭔가가 발굴되네요

 

분명히 금요일 저녁 즈음의 대세는 4정찰4빙하여서 좀 따라가 봤더니 강하긴 강하더라구요

그러다가 고연포 니달리 중심의 빠른 야생조합 같은 이상한 빌드가 상대해보니까 억소리나게 아프지않나...

전통의 4제국, 템 잘갖춘 드레이븐과 시작하자마자 뛰어서 도는 카타의 대나무 헬리콥터 조합은 원래도 강했지만 사람들의 이해도가 높아지면서 더욱 괴랄한 데미지를 보여주더군요.

 

그러다 어제 저녁쯤에 어디서 누가 발견했는지 모르지만 

마법사 조합에 솔이나 룰루에게 3솔라리를 주는 뉴메타가 등장했는데...

제가 그때마침 템이 그나마 잘 나온 총검사해적 조합이었는데 쉴드를 못깍더군요

 

그만큼 쉴새없이 무언가가 발굴되고 있고 이제 인터페이스나 템/조합에 익숙해진 유저들이

조합을 짜가는 도중에 상대를 보고 실시간으로 조합을 수정해 나갈 수 있는 수준에 이르러서인지

한참 방이 많이 만들어지는 저녁시간대에는 점점 1등하기 어려워 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만큼 재미도 늘고 있네요

 

 

** 주말 플레이 이후 적어보는 개인적인 추천 조합**

초반에 일찍 갱플랭크를 뽑으면 그브/파이크와 함께 해적을 바로 완성하고 초반에 피좀 깍이더라도 추가골드로 일찍부터 파밍해서 빠르게 5이자쌓고 레벨업 이후 레벨빨로 고급 유닛을 뽑아 조합을 완성하는 플레이가 괜찮더군요.

기본이 파이크/그브/갱플의 3해적이다보니 여기서 총잡이 둘을 조합하면 바로 4총잡이인데 가용가능한 챔프가 그브/트타니까 일찍부터 총잡이 완성이 가능합니다. 다만 그브를 포함한 다른 탱커하나로 앞라인이 버텨줘야 총잡이들이 딜할수 있는 타이밍이 나오는데 나머지 탱커 하나로는 일찍부터 별을 쌓는게 가능한 모데카이저(나중에 유령하나 추가해서 유령 시너지)나 자체 스펙이 매우 준수하고 스킬딜이 어마어마하게 쎈 아트록스(후반 3검사 시너지를 노림 갱플이 검사속성이라 하나만 더 모으면 됨 보통은 극후반 야스오 추가나 탱으로 1닌자 쉔으로 버티기 추가가능)를 추천합니다

 

초반 3해적시너지>>4총잡이>>3검사 정도로 조합을 갖추고 거기에 나오는 챔프에 따라 유령이나 악마 빙하를 섞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