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가 지금 블라썸의 하룻강아지 기분이 팀 차원에서 플러스 요소고

페이커의 폼이 올라오고 있는 것 같아서 마음이 놓입니다만

KSV의 불협화음이 걸리네요.

 

큐베, 크라운이 봄 타나 싶을 정도로 세체팀의 면모가 희미해지고 있어요.

이전 경기에서도 어렵게 가는 장면들을 종종 보여줬는데

저번 경기와, SKT전 1세트 보면 이거 심각한거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엠비션이 들어와서 팀 중심을 잡아줘야 할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