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공동실습과 체육대회, 학기말 축제 준비로 인해 굉장히 바빠서 3일이나 글을 쓰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아마 앞으로 2~3주 동안은 쓰지 못할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어느 분들의 어드바이스를 수용하여 2~3주 동안 스토리의 뼈대를 좀 더 다듬어 오겠습니다. (다듬어도 이상하다는 사실에 태클걸지 마시기 바랍니다.)

거듭 죄송하다는 인사를 올립니다. 꾸벅(자는 것 아냐. 아니면 아냐 ← 누가 뭐래냐...)

암튼 2~3주 후에 뵈여.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