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가 또 지나간게 느껴집니다.

수고 많으셔습니다.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