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에 대한 담론이 나올 때 약간 뜬구름잡는 이야기라고 생각했는데, 이세계 아이돌을 보니까 대충 메타버스가 실체가 있을수도 있겠다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실 VR유튜버 자체는 새로운 개념은 아닙니다. 태초에 키즈나 아이가 있었고, 키즈나 그 외에도 많은 버추얼 유튜버들이 있습니다. 버추얼 유튜버로서는 사실 이세계 아이돌은 새로울 건 없죠. 기술적으로도 대단한 건 없고...

 

 

이세계 아이돌이 다른 버추얼 유튜버들과 차별화되는 부분은 버추얼 유튜버 그룹이 형성되는 과정이 가상공간에서 이루어졌습니다. 오디션도 VR챗을 통해 진행하고 이게 생중계되었습니다. 뮤직비디오를 찍을 때도 VR챗에 구현된 공간에 3D아바타를 착용한 사람들이 모여 상호작용하며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이건 VR관련 기술을 출력에만 이용하는 여타의 VR유튜버들과 다른 지점이라고 봅니다.

 

76d580c607a64874c67f8517d929a0c2_1643427
 

 

사실 여전히 VR을 비롯한 메타버스 관련 기술은 아직 미성숙합니다. Re : Wind 메이킹 영상만 봐도 아바타가 배경과 상호작용하지 못하여 신체 일부가 묻히거나, 몸이 이상하게 베베 꼬이는 장면도 있습니다. 녹음 같은 경우도 별도의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것으로 보이고, 군무 씬은 모션캡쳐와 모델의 통해 만들어졌습니다. 여전히 메타버스 기술은 조잡하고 소꿉놀이 같은 부분이 분명히 있습니다.

 

그럼에도 꽤 괜찮은 결과물을 세상에 내놓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이건 우왁굳이 구축한 '왁타버스' 덕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우왁굳은 에전부터 이른바 고멤(고정멤버)들과 함께하는 컨텐츠를 진행했고, VR챗에서도 소꿉놀이같은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진행했습니다. 이 소꿉놀이는 자연스럽게 우왁굳을 중심으로 구성된 관념적 세계에 서사와 의미를 부여했고, 이 세계는 왁타버스라고 명명됩니다. 미성숙하고 조잡한 기술로 구현된 세게임에도, 왁타버스에 부여된 의미와 서사는 시청자들과 참가자들이 세계에 몰입할 수 있게 하는 기제로서 작동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왁타버스 라는 관념적 세계 안에서 이세계 아이돌이라는 아이돌이 탄생한 거죠.

 

메타버스를 구현하는데 기술도 물론 중요하지만, 기술만큼이나 기술로 구현된 세계에 사람들이 몰입할 수 있게 하는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흔히 메타버스 세계에서 무엇을 하느냐 하지만, 세계에 의미가 부여된다면 무언가는 그 곳에서 이루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라는 뻘소리를 의식의 흐름에 따라 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