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은 사실상 소형 컴퓨터이고, 입력장치의 한계만 극복하면 많은 것을 할 수 있습니다.

블루투스 키보드는 그런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해 주는 도구입니다.


작은 화면의 한계는 극복할 수 없지만....



여하튼 블루투스 기보드를 하나 샀습니다.


터치패널이 붙어 있어서 스마트폰 화면에 손을 대지 않고도 여러 조작을 할 수 있습니다.


뭐, 산 건 산 건데...

한영 전환이 번거롭네요.


키보드에는 한영키가 있는데, 이 한영키가 작동하지 않습니다. 스페이스 쉬프트를 눌러야 한영 전환이 됩니다.


인터넷을 찾아보니 안드로이드의 기본 가상키보드 관련 문제라는데....


여하튼 이게 참 번거롭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