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에 맞는 벨트를 해야 한다는 생각이 있어서 청바지용 통가죽 벨트를 하나 샀었습니다.

진짜 통가죽은 아니고 가죽 두 장을 샌드위치처럼 접합해서 만든 겁니다. 진짜 가죽이지만 진짜 통가죽은 아닌 거죠.

한동안 잘 하고 다니다가 바지에 꿴 채로 옷장에 넣어놨더니 목 부분리 갈라져 꺾여있었습니다.

그걸 버리고 인조가죽 통가죽 벨트를 샀는데...



꺾인 목 부분만 잘라서 수리할 수 있었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애초에 굉장히 길었던 벨트를 잘라 길이를 조절해 차고 다닌 거였고, 그 때 여유는 꽤 있었습니다.


그게 지금 떠오르니 뭔가 아쉽네요.



인조가죽 품질은 촉감부터가 싸구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