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이 편하지만 통기성이 나쁜 신발과, 통기성은 좋지만 발이 불편한 신발이 있습니다.


전자는 발을 단단단하게 지지해줘서 서 있거나 할 때 발이 안정적입니다.

후자는 러닝화(권장 주행거리 800km를 초과한)인데, 통기성은 좋은데 서 있으면 쿠션이 찌그러져 지지력이 약합니다.


발에 무좀이 있어서 통기성이 좋은 신발을 신으면 족저근막이 혹사되는 느낌이고, 발이 편한 걸 신으면 발가락에 땀이 찹니다.


딜레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