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막 엔딩을 봤는데 무난한 명작이란 말이 생각나네요.

스토리가 뒤로 갈수록 좀 어설퍼지고 하는건 있는데 엔딩까지 한편으로 깔끔하게 마무리하는게 맘에 들었습니다.

하필 동시에 하고 있던 게임이 섬궤3였던터라 -_-;


뭔가 엄청나게 대단한 점이 있는건 아닌데 그래픽. 전투.편의성. 등등에서 전반적으로 퀄리티가 높네요.

특히 전투연출은 새롭게 일신한 그래픽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서 박력 넘치더군요.  특히 로우는 게임 장르를 잘못 찾아온듯(...)


테일즈 특유의 만담도 캐릭터 특성과 맞물려서 재밌었고 대화창도 만화책처럼 연출이 되니 나름 보는 맛도 괜찮았네요.


다만 스토리는 후반 갈수록 날림이 되어가는게 문제였습니다. 그래도 요즘 후속작을 대놓고 깔아놓는 다른 게임들과는 다르게 이번 한편으로 완결지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주고 싶습니다.



반남 주제에 이렇게 잘 만들 줄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