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이 퇴사하고 그 구멍을 메꾸느라고 일을 분산하다보니

제 잡이 하나 늘었는데 그걸 하려면 운전이 필수인데 제가 차가 없다보니까

회사차를 운전 하는걸로...

다만 두 명이 갈라서 타야하기 때문에 스케쥴 잡기가 참 뭣 같긴 합니다만;;;

 

어쨌거나 그리하여 급거 연수도 받고 운전도 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운전 자체는 좀 한지 되었고 그동안은 동반 운전 하다가...

오늘은 아예 회사차로 퇴근하기도 한 것

 

사실 전부터 차가 있었으면 하긴 했는데 자차를 사긴 좀 부담되고...

하던 차에 이렇게 되었네요

온전히 제가 모는건 아니긴 합니다만 뭐...

 

지금은 제 차가 생기면 그걸 회사를 위해 소모해야 할 판이니 당분간은 이 회사차로 끌고 다닐 예정입니다

어느정돈 가장 잘 된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