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관련해서 데스크 입맛에 안맞는 기사 냈다고 아주 기자 하나를 매장시키려고 지X중이군요.

기사내용 보면 멀쩡하고 문제 없는 기사였는데 단지 미투 무고에 대한 가능성을 좀 비쳤다고 그 난리를 치니...

원래도 맘에 안드는 곳이었지만 더더욱 꼴불견인듯.

그래도 해당 기자가 타이밍이 좋은게 현재 모 사건으로 인해서 2차 가해란 말에 진저리 칠 사람들이 많아져서

피해자에 대한 2차가해다 뭐다 해도 나름 방어는 되는것 같네요.

진보계열 언론쪽에서도 해당 언론사의 행태에 대해 비판에 가까운 기사들이 계속 나오는것 같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