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에는 샐러리캡이라는 제도가 있어서 한 팀에서 최대 23억을 쓸 수 있고, 한 선수에게 최대 7억원까지 지불할 수 있다고 합니다.

 

뭐, 이 제도 자체가 돈 많은 팀이 돈빨로 리그를 장악하지 못하도록 하는 일종의 밸런스를 만드는 제도입니다.

 

그런데 김연경은 해외 리그에서 20억이라는 연봉을 받던 선수죠.

 

그런 선수가 3.5억에 흥국생명과 계약한 상황입니다.

 

 

흥국생명은 23억짜리 리그에 20억짜리 선수를 3.5억에 쓰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때문에 이래저래 말이 많나 보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