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히 다른 어디다가 쓰고싶은 생각은 안드는데,
10년을 넘게 지냈던 커그에서라도 뭔가 털어내고 싶어서 글 씁니다.

대학교 입학 하고 ㅡ 군대갔다온 10년대의 초반부에는
주변과의 마찰이나 부조화에서 고통받았고,
그래서 아무도 신경쓰지 않고 누구에게도 신경쓰이지 않는 상태를 원했습니다.
그리고 2010년대 중반부에는 지난 날에 미처 깨닫지 멋한 인생 진로에 대해서 다른 사람보다 늦게 깨달아서 뭐라도 해보려 했지만 성과없고,
2010년대 후반부는 현상유지하기에도 벅찼습니다.
그리고 이제 2020년을 맞이하며 느끼는 건, 딱 2010년대 초반부에 바란 것처럼 아무것도 아닌 것 같이 10년을 보냈다는 생각이네요.

그런데 10년을 정말 뭘 했나 싶을 정도로 밀도가 낮게 보낸 걸 자각하고 있는데,
그래도 2020년은 잘 만들고 싶어지는게 참 신기합니다.
아무 대책없이 낙관을 품고 싶어지는게 새해라서 드는 기분인지 아니면 자포자기성 행복회로인지 참...

올해는 00:00시 맞춰서 글 쓰는 건 못했네요.
그래도 그때보다 좀 더 어린 마음으로 새해를 맞이하고자 합니다.

못난 이야기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커글러 여러분 모두 지나간 날보다도 아름다운 날들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