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래도 김동현 선수의 전문분야가 전문분야다 보니 꼭 상대 팔다리를 묶어놓고 주먹으로 얼굴을 톡톡 치는 장면이 자주 나오더군요.

 

저 장면을 볼 때 마다 되게 굴욕적일 것 같다 싶은 생각이 듭니다.

 

물론 애초에 상호 합의하에 진행되는 스파링이고, 스파링을 하면서 팔다리가 제압된 상대를 전력으로 내려칠 필요는 없습니다. 가볍게 하는 스파링에서 제압된 상대를 살살 톡 톡 치는 장면이 나오는 건 이상할 건 없죠.

 

다만 보면서 왠지 되게 굴욕적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뭐, 아무튼 전성기도 지났고 이제 은퇴경기를 준비한다는 양반이 팔팔한 젊은 친구들을 가볍게 요리하는건 대단하네요. 요행이든 실력이든 UFC랭커는 그 이름값을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