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79b94e0b52e3ce9080f34e8c331962_1547208
 

 

"용서 못할 가족의 원수." vs "그리 말하라고 누가 돈 줬나?" 

 

3주 후

 

조지.H.W.부시 장례식 현장


eb79b94e0b52e3ce9080f34e8c331962_1547207 

 

전임자 일가간 정다운 무드

 

 

eb79b94e0b52e3ce9080f34e8c331962_1547207

 

현직 입장 

 

 

eb79b94e0b52e3ce9080f34e8c331962_1547208
 

영부인과 악수하는 3인

 

 

eb79b94e0b52e3ce9080f34e8c331962_1547208
 

가족의 웬수와 악수하는 두 사람 

 

 

그리고 쳐다도 안 보는 전 정부 국무장관

 

 

eb79b94e0b52e3ce9080f34e8c331962_1547208


굳은 분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