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거칠지만 부드러운 호박잎에 밥을 쌈싸먹고 싶어졌어요..

 

정말 옛날 말고 그나마 최근에도 먹었던 적이 있었고 그때 어머니께서 반찬집에서 사왔다고 하셨던게 기억에 남아

혹시나 싶어 동네 반찬집을 들려봤습니다만 역시나 없네요​

 

이게 보통 언제 쯤 먹는 물건이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