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쿠라장의 애완그녀.

제목을 보자마자 19금적 망상(....)이 가득한 쓸데 없이 벗겨대는 소설이겠구만.

하고선 볼 생각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인간의 책장에 제로의 사역마 전권이 꽂혀있단건 비밀)

그런데 님 이거 그런 소설 아님요 풋풋한 청춘물임.

하는 소리에 몇권 사봤고. 그 뒤를 참지못하고 전권 질러버렸습니다.

토라도라 이후로 제 맘에 쏙 드는 라노베더군요.

지금 5.5권 외전을 한창 읽고 있습니다.

아 풋풋한 리얼충들의 청춘이 한가득 펼쳐지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