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메갈 or 메갈을 지지하거나 동조하는 자들 vs. 지극히 일반적인 사람들의 결코 풀리지 않는 오해가 바로 '페미니즘'에 대한 겁니다.

 

메갈은 스스로를 '진짜 페미니즘'이라고 이야기하고, 동조하는 자들(정의당) 역시 같은 생각입니다.

 

반면 그것을 바라보는 일반인들은 '너희는 가짜다. 진짜 페미니즘은 그런게 아니다' 라고 이야기하죠.

 

 

그런데 사실은 메갈이 지향하는 페미니즘이 '진짜 페미니즘'입니다.

 

페미니즘은 단순한 양성평등을 위한 운동이 아닙니다. '여성이 여성의 권익을 찾기 위해 싸워 쟁취하는 운동' 입니다.

 

우리나라에 페미니즘이 본격적으로 대두되기 시작한 90년대 초중반, 우리나라 페미니즘의 대모격이 누구인지 아십니까?

 

'여성이여 테러리스트가 되라'라는 책을 쓴 '전여옥' 입니다. 당시 대학의 대부분의 여성학 강의의 교재로 쓰였고, 저 역시 그 책으로

 

페미니즘을 처음 배웠습니다. 그러면서 페미니즘의 역사에 대해 알게되었죠.

 

 

당시 교수와 개인 면담을 하며 매우 치열하게 싸웠던 기억이 납니다. 나중에는 주변에 있던 심리학 교수들 몇이 함께 동참하더군요.

 

갓 21세의 머리에 피도 안마른 저였지만 결코 굴하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논리적으로 꿀릴게 없었거든요.

 

그러면서 교수가 내린 결론은 이겁니다. '이렇게라도 과격하게 싸우지 않으면, 여성은 결코 자신이 원하는 것을 가져올 수 없다' 였습니다.

 

그래서 제가 되물었습니다. '그러면 그게 어떻게 양성평등으로 귀결되느냐? 사전적인 양성평등이라는 뜻과 전혀 다른 의미의 운동일 뿐이다'

 

교수의 대답은 이것이었습니다. '페미니즘은 여성을 위한 운동이지, 중립적인 양성평등을 지향하지 않는다.' 라고 말이죠.

 

 

그래서 저는 그때부터 페미니즘이 양성평등이라 주장하는 인간들이 뻔히 모든것을 다 알면서도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확신하게 되었습니다.

 

그렇습니다. 서양의 페미니즘이라 해서 다르지 않습니다. 그들은 오히려 더 직접적으로 폭력을 휘두르기도 했습니다.

 

 

그런 페미니즘, 아니 사회운동 전체의 노선이 변한것이 2000년대입니다. 사람들은 더이상 과거의 과격 혁명식의 방법이 통하지 않음을 깨닫고

 

대중들에게 이미지로 설득하는 방법을 택합니다. 가장 유명한것중 하나가  베지테리언 셀럽들의 누드 촬영이었죠.

 

더이상 고기를 먹는 사람들을 야만인 취급하는 것이 아니라, 야채만 먹는 사람들은 몸도 마음도 이렇게 아름답게 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었습니다.

 

그 방법은 꽤나 잘 먹혀 들었고, 지금은 베지테리언이나 일반인들이나 서로간에 별 충돌없이 잘 지내고 있죠.

 

대부분의 사회운동의 노선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 진보도 진보의 이미지관리를 하고, 그것은 페미니즘도 마찬가지죠.

 

그래서 페미니즘의 색깔이 완전히 바뀐겁니다. 페미니즘을 '여성운동'이 아닌 '양성평등'으로 색깔을 입힌 것이죠. 기존에 있던 과격한 여성운동의

 

이미지 대신 젠더 이퀄이 진정한 뜻인것 처럼 포장합니다. 그것은 꽤 잘 먹혀들었고, 지금은 페미니즘에 대한 인식이 완전히 변해버렸죠.

 

 

메갈이라는 존재는 이 페미니즘에 현대의 인터넷 용어가 결합된 조직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가르쳐준 이는 바로 일베죠. 그래서 메갈이 자신들을

 

'일베의 미러링'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겁니다. 그리고 이것은 모든 페미니스트들의 꿈과 같은 것이었습니다. 왜냐하면 남자들의 언어로

 

남자를 찍어 누를수 있다는 것 자체가 그들에게는 어마어마한 카타르시스를 연출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기존의 페미니스트들에게 메갈은 너무나도

 

고마운 존재죠. 왜냐하면 자기들이 지금껏 이미지 관리하느라 못하고 있던 일들을 그들이 알아서 해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페미니스트들이 메갈에

 

대해 그들의 방법론을 지적하면서도 그것을 작은 문제로 치부하고 큰 뜻을 함께 하는 이유도 이것입니다. 그들은 오히려 자신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주는 존재들이거든요.

 

 

메갈이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라고 부르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그들은 기존의 페미니스트들의 절대적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페미니스트들

 

은 바보가 아닙니다. 논리적으로 메갈의 '미러링'이 터무니없다는 것을 모를리가 없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재밌거든요. 즐겁거든요. 그들이 그토록

 

하고싶던 거였거든요. 그래서 그 미러링을 너무나 환영하며 지지하는 것입니다. 때문에 메갈은 스스로를 페미니즘을 위해 싸우는 전사라고 생각하며,

 

그것은 '진짜 페미니즘'의 입장에서 너무도 환영할 만한 사실인 것입니다. 정의당과 같은 진보정당이나, 기존의 진보적 여성 정치인, 또는 사회운동가

 

들에게도 메갈은 너무너무나 고마운 존재입니다. 그런 그들에게 메갈이 '가짜 페미니즘'이라고 이야기해봐야 씨알도 먹히지 않습니다. 그들은 오히려

 

이렇게 생각합니다. '바보야. 저게 진짜 페미니즘이야.' 라고 말이죠.

 

 

때문에 더이상 '페미니즘'에 대해 오해하시는 분들... 페미니즘에 대한 기대를 접으십시오. 페미니즘은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선하고 아름다운 운동'

 

이 아닙니다. 페미니즘은 억압받았던 여성들이 남성들 중심으로 된 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해 그들의 것을 빼앗기 위한 몸부림일 뿐입니다.

 

 

그것에 대해 지지하든, 아니면 거부하든 그것은 개인의 자유입니다. 허나 더이상 페미니즘에 대한 환상은 깨어져야 합니다.

 

 

 

p.s. : 아이러니하게도 저는 대학때 저 인연으로 꽤 오랜 시간을 페미니즘에 동조하며 살아왔습니다. 실제로 여성학은 A+를 받기도 했구요. 그래서

 

저들이 무슨 생각으로 저러는지 너무나 훤히 보입니다. 일반인 입장에서는 너무도 비겁하고 비열해 보이겠지만, 저들은 속으로 웃을겁니다. 너무나

 

즐거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으니까요. 

 

 

-----------------------------------------------------------------------------------------------------------------------------------------------------

 

 

흥미로운 의견이긴 한데, 실상은 어떤지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