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atonal.egloos.com/4111179 

 

 

-배트맨 대 슈퍼맨이 2주 연속 1위. 2주차 주말성적은첫주대비 68.4% 감소로 확실히 높은 편이지만 그럼에도 절대치가 높아서 1위를 하기에 충분한 수준이었습니다. 5239만 달러를 기록했고, 극장당 수익도 1만 2309달러로 여전히 준수하군요. 누적 수익은 2억 6146만 달러, 해외수익 4억 214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6억 8천만 달러를 넘어갔습니다.


이것은 '맨 오브 스틸'의 6억 7천만 달러를 능가하는 성적이며, DC코믹스 원작 영화 중에서는 역대 3위에 해당하는 성적이기도 합니다. (1위는 '다크 나이트'고 2위는 '다크 나이트 라이즈')

2 억 5천만 달러라는 엄청난 제작비의 손익분기점을 걱정하지 않아도 될 수준이긴 한데 확실히 드랍률이 높은데다 한국 성적도 별로고(우리나라 성적이 뭔 상관이냐 싶기도 하겠습니다만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의 경우 한국 박스오피스 흥행수익이 8천만 달러 정도였습니다) 중국에서도 2주차 낙폭이 커서 '주토피아'에게 밀리는 등... 진행상황이 별로 안좋긴 합니다. 해외수익도 첫주말 2억 8천만 달러를 벌어들인데 비해 일주일간 1억 4천만 달러 정도고... 전세계 8억 달러까진 갈 것 같긴 한데 그 이상은 힘들 것 같습니다.

DC와 워너 입장에서는 손익분기점 걱정은 안해도 엄청난 제작비와 마케팅비를 쏟아붓고, 개봉 전까지 관심이 미친듯이 치솟았던걸 생각하면 성적도 예상만 못하고 혹평 세례를 받고 있으니 상당히 아프긴 할듯. 그럼에도 전 이 영화가 제몫은 했다고 보는게 흥행도 이득은 냈고, 혹평을 받았음에도 원더우먼과 배트맨 솔로 영화는 기대하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주토피아의 상황이 흥미진진합니다. 북미에서도 3억 달러를 돌파할 기세를 보여주고 있지만, 전세계적으로는 더 흥미로운 상황입니다.


'데드풀'을 제치고 2016년 개봉작 전세계 흥행 1위

중국에서는 원래 외화는 30일간만 상영할 수 있다는 규제가 있는데 2주 연장 상영을 허가 받음.
중국 박스오피스 역대 흥행 10위권 진입
중국 박스오피스 애니메이션 최초 4천만 관객(...) 돌파
중국 박스오피스에서 이번주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을 제치고 3위


...이런 기염을 토하고 있습니다. 8억 달러 돌파는 당연하고, 과연 어디까지 갈지 흥미진진하군요. 최종 스코어에서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을 이길 가능성도 꽤 있다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