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의 망픽으로 유명한 김선기 1라운드 지명 자체는 차라리 이해가 갑니다. 그간 2군 실적도 괜찮았고,  1군에서 보여준 모습도 구위 자체는 좋았는데 (삼진율 최상위권) 아예 제구가 안되다보니 시즌 초반 지나고 타자들이 그냥 눈감고 기다리기 시작했고 볼질로 주자 쌓고 가운데 찔러넣다가 얻어맞으면서 망한 거였죠. KT의 1픽 지명설은 연막이었지만 뭐 어쨌거나 1라운드 하위픽 자체는 될 만은 했어요.

 

 

문제는 올해의 망픽 윤정현 이 친구인데...

 

해외 리그에서 망하고 돌아와서 군복무, 그동안 개인 훈련 이외에 야구는 쉬었던 걸로 알고, 각 구단의 1라운드 픽 예비목록에 전혀 없다가 트라이아웃 당시에 정말 말도 안 되는 공을 던졌다고 해서 화제가 되었죠. 돈 없는 히어로즈가 지명료 아끼려다가 속았다기엔 당시 비슷한 지명픽 순서였던 한화와 LG도 우선적으로 고려했었다고 관계자 입을 통해 직접 기사화가 됐었고....

 

근데 시즌 개막하니 구속은 바닥에 스캠에서 베팅볼, 2군에서도 베팅볼, 제구조차 X망입니다. 어디 써먹을 구석 자체가 없어보임... 

 

지명하는 날 약빨고 던진 것도 아닐테고 얜 대체 정체가 뭔가요. 

 

바로 앞 픽이었던 노시환 날아다니는걸 보니 더 배가 아픕... 싶슾셒슾 ㅠㅠ